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152)
  Event News (32)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4)
  MICE (4)
  Hotel News (6)
  Embassy (0)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한 태국 장갑 업체 스리뜨랑(STGT. Sri Trang Gloves)을 만나보니…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한 태국 장갑 업체 스리뜨랑(STGT. Sri Trang Gloves)을 만나보니…  
     
   
 

COVID-19 팬데믹이 이어지면서 폭풍 성장하고 있는 태국 회사가 있다.

태국 최고의 장갑 제조회사 스리뜨랑(STGT. Sri Trang Gloves)이다.

니트릴, 라텍스 등등 4종류의 장갑을 생산하고 있는 데 얼마 전 태국 영문 일간지 방콕포스트의 특집기사에 따르면, 올 상반기 매출은 370억 밧(한화 1조 4800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장갑 생산량으로는 태국 1위, 세계 Top 5안에 든다고 보도됐다.

프랑스에선 전용기를 보내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서 이 회사의 장갑을 공수해 갔을 정도고, 내년 중반기까지 주문이 밀려 있다. 어지간한 ‘끗발’이 연결되지 않으면 재고품에 대한 수입 오더 내기조차 어렵게 보인다.

국 약국에서 판매하는 50-100여 장이 든 니트릴 장갑의 가격은 3개월 전만 해도 150-190밧(5,700원) 정도였으나 최근엔 거의 2배 가까이 올랐다.

1989년 태국 라텍스 생산을 이용해 오스트리아 외과 수술용 장갑 제조 기술의 조인트 벤처로 설립한 스리뜨랑은 2017년 이후부터는 독자노선을 걷고 있다.

세계 천연고무 장갑시장의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5년 안에 세계 Top3에 오른다는 계획이다. 외국으로부터의 주문량은 기본 300만 박스에서 1억 박스라고 한다.

제3국에서 장갑 수입을 원해 미팅을 가졌는데, 수술용을 비롯해 프로틴, 암모니아를 제외한 천연 라텍스 장갑 등을 속속 개발해 내는 등 R/D에 대한 투자가 큰 것으로 보였다.

과거 약국에서 구입한 어느 태국 회사의 장갑은 조금만 써도 목 부분이 손상됐지만 이 회사의 제품은 이 사람들 앞에서 ‘미안하지만’ 힘껏 길게 잡아 다녀 봤지만 끄떡없었다. 한국에서 설거지할 때 쓰는 고무장갑의 탄력성과 내구성이 연상될 정도였다.

장갑 한 쪽은 불과 몇 십 원에 불과하지만 코로나 이전부터도 엄청난 액수의 장갑을 수출하고 있었다. 코로나로 대박을 맞았지만 기업이 성장하는 데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었다. <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