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170)
  Event News (32)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4)
  MICE (4)
  Hotel News (6)
  Embassy (0)

      태국 죄수의 감쪽같은 프리즌 브레이크
 
  태국 죄수의 감쪽같은 프리즌 브레이크  
     
   
 

cctv

도 혐의로 수감 중이던 태국 죄수가 교도소 정문을 ‘당당히 ' 걸어 탈옥하는 ‘영화 같은’ 일이 태국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펫차분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던 우띠차이란 35세의 남성이 ‘프리즌 브레이크’의 주인공(?).

교도소에 설치된 CCTV 영상에 의하면, 우띠차이는 9월 17일 오전 9시54분 경 교도관의 유니폼을 입고, 푸른색 마스크와 서류뭉치를 들고 본관에서 나온다. 길을 헷갈린 듯 잠시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가 싶더니 정문으로 유유히 사라졌다. 경고음도 없었고 제지하는 사람도 없었다. 이상한 것은 한눈베 봐도 유니폼이 좀 헐렁해 보인다는 것.

https://youtu.be/gwgFzGNFnRo

우띠차이는 군사기지와 쇼핑몰이 있는 집에 들른 뒤 옥수수밭 안의 폐가에 숨어있다 이날 오후 다시 검거됐다. 반나절 정도 밖에 안되는 ‘반짝 탈옥’이었지만 태국 경찰은 어떻게 교도관의 유니폼을 구해 감쪽같이 탈옥했는지 수사 중이다. 태국 네티즌들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는 '프리즌 브레이크'는 스릴넘치고 흥미롭지만 범죄자를 무방비로 놓치는 실제는 아찔하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