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557)
  Event News (17)
  TAT News (3)
  KOTRA News (0)
  KTO News (0)
  News in News (26)
  MICE (1)
  Hotel News (1)
  Embassy (3)

      방콕 지상철 옐로라인 타보니
 
  방콕 지상철 옐로라인 타보니  
     
   
 

*옐로라인 내부

국 방콕의 지상전철 옐로라인의 크고 작은 사고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옐로라인은 방콕 다운타운 랏프라오 입구에서 동쪽으로 이어져 삼롱까지 23개 역을 운행하는 노선이다.

랏프라오 거리의 상습 교통 체증을 해소할 기대를 모은 이 지상철은 집 앞에서 멀지 않은 곳에 역이 있어 휴일 아침 산책길에 시승해 봤다.

4량 밖에 되지 않고 한쪽만을 이용하는 모노레일이라 놀이공원의 기차처럼 앙증맞았다.

전철 앞쪽에는 승용차의 윈도브러시 같은 것이 달려 있고, 워키토키를 든 스태프 한명 만이 알게 모르게 타 있을 뿐이었다.

전철 앞쪽에서 진행방향을 바라보니 아슬아슬한 기분이 들었다. 전철 안의 일부 바닥이 흥건한 이유를 따라 시선을 옮겨보니 에어컨 물이 새고 있었다.

11번째 역인 후아막에서 3개 정거장은 선로공사로 더 가려면 승강장을 바꿔타서 이동해야 했다.

이 전철은 몇달만에 바퀴가 빠져 수십미터 아래로 떨어지더니 최근에는 부속품이 이탈해 차량 3대가 파손되기도 했다고 보도됐다. 그럼에도 몇시간 점검을 위한 잠깐 동안의 중단 외에는 여전히 운행 중이다.

랏프라오, 방카피, 후아막 등 방콕 동부의 요지를 거치는 노선인지 휴일에도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이용자가 많았다. 편리성 보다는 걱정없이 탈 수 있는 안전 신뢰도가 우선되어야 할 듯. <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