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581)
  Event News (18)
  TAT News (3)
  KOTRA News (0)
  KTO News (0)
  News in News (28)
  MICE (1)
  Hotel News (1)
  Embassy (5)

      외국 관광객 다 늘었는데, 태국인만 유일하게 줄어든 이유
 
  외국 관광객 다 늘었는데, 태국인만 유일하게 줄어든 이유  
     
   
 

해 한국을 찾은 주요국가 관광객들이 일제히 늘었는데 태국인만 줄었다!

한국관광공사의 발표를 토대로 여러 한국언론들이 6월 17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한국을 방문한 동남아 방문객 수는 베트남, 필리핀이 1,2위를 차지했다. 태국은 3위로 밀려났다. 태국은 코로나 이전 동남아 국가중 단연 방한 관광객 1위의 위치를 오래동안 지켜왔던 터라 자못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올해 1∼4월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11만9천여 명.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1.1% 가 줄었다.

반면 이 기간 동안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평균 86.9%나 늘어났다. 중국 관광객은 무려 470%, 일본은 85.7%, 대만은 77.9%가 각각 증가했다.

또 필리핀은 75.7%가 늘었고 인도네시아는 50.8%가 증가했다. 말레이시아(35.1%), 베트남(29.4%), 싱가포르(10.6%) 등도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태국만 마이너스가 된 것이다.!

국가별 외국인 관광객 추이 (단위: 명, %)

(출처:한국관광공사)

로나 이전과 비교해도 태국인 관광객 회복률은 저조하다.

올해 1∼4월 태국 관광객은 2019년 동기 대비 58.7% 수준에 그쳤다. 이는 전체 외국인 관광객 회복률(88.8%)과도 큰 격차가 났다. 반면 다른 동남아 국가인 싱가포르(154.5%), 인도네시아(110.4%)는 코로나이전 수준을 뛰어넘었고 필리핀(95.9%)과 베트남(94.6%)도 근접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57만2천여명으로 베트남(55만4천명)과 필리핀(50만4천명)을 제치고 동남아 국가 중 1위였다. 올해가 다 끝난 것은 아니지만 올해 4개월간 관광객은 베트남(16만3천명)과 필리핀(15만8천명)에 밀려 3위로 밀렸고, 인도네시아(10만4천명), 말레이시아(10만4천명), 싱가포르(10만1천명)보다는 앞섰지만 별반 큰 차이가 없었다.

국의 겨울은 동남아 인들이 많이 찾는 성수기이고, 태국 국가최대 명절 쏭끄란 연휴까지 있었던 게 1분기인데, 올해 태국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것은 도대체 어떤 이유에서 일까?

관광 관계자들은 한국을 방문하려는 태국인들의 입국 거절 사례가 잇따르며 반한(反韓) 감정이 싹텄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 'K-ETA'라는 사전 전자여행허가 제도가 있었다고 말한다.

K-ETA는 112개 무사증(무비자) 입국 가능 국가 국적자가 한국에 입국하기 위해 현지 출발 전에 홈페이지에 정보를 입력하고 입국을 허가받는 제도다. 한국갈때 불편하다며 제도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자

올해 말까지 일본·대만·홍콩·싱가포르 등 22개국은 K-ETA가 한시 면제됐지만 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도별 태국 방한 관광객 추이 (단위: 명)

(출처:한국관광공사)

K-ETA를 신청해 승인 받아도 태국인은 국내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경우도 있다.

이런 입국 거부 사연들이 태국 소셜미디어(SNS)에 소개되면서 지난해 말에는 태국내에서 SNS를 중심으로 '한국여행가지 말라'는 글들이 게재되며 큰 이슈로 떠올랐다.

그러나 K-ETA를 통한 태국인들의 입국 거부가 많은 것은 어쩌면 ‘자승자박’의 결과이기도 하다.

한국 법무부 자료에 따르면 태국인들의 한국 불법체류는 '역사'가 있다.

이미 2021년 7월 기준 한국 체류 중인 외국인 197만여 명 가운데 불법체류자는 총 39만여 명에 달하고 이중 태국인이 압도적 1위였다. 그 이전인 2019년 말 통계에서 태국인 불법체류자는 14만 6천여 명으로 2위 중국인 7만여 명, 3위 베트남 5만 6천여 명보다 2-3배나 많았다. 태국인 중 불법체류율은 69.9%로 10명 중 7명이 불법체류자로 나타났다.

1981년 한국-태국 간 체결된 상호 무비자 협정에 따라 태국인은 단기 체류 목적으로 입국해 최대 90일까지 머무를 수 있는데, 체류 기간을 넘겨 불법체류가 되는 경우가 2017년 6만 5천여 명, 2018년엔 7만 3천여 명으로 계속 늘었다.

해 2024년이라고 다르지 않다.

2024년 한국에 불법체류하는 외국인은 총 41만9천여명이다. 이중 태국인은 19만89천여 명이고 불법체류 태국인은 14만8천여명. 전체 불법체류자 가운데 74.5%나 된다. 한국에 불법 체류하는 외국인 10명중 7.5명이 태국인 인 셈이다. 불법체류 2위인 베트남인 7만9천여명, 중국인 7만1천여명이니 태국인이 두배 이상 많고, 과거와 비교해도 늘면 늘었지 줄지 않았다.

이쯤되면 왜 태국만 K-ETA를 엄격하게 하느냐고 묻는 태국입장에서는 입이 열개라고 할말이 없다.

국내 노동시장을 보호하려는 것은 전세계적 현상이고, 국가 주권의 문제이기도하다. 영국, 이스라엘에 이어 유럽 쉥겐협약국 29개국도 2025년 5월부터는 사전입국 심사제를 도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인의 한국방문에 K-ETA가 걸림돌이 된다고 하자 법무부도 완화책을 내놓고 있다.

관광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2월말까지 일부 국가에 한해 K-ETA를 면제했다. 물론 불법체류가 가장 많은 태국인은 면제대상에 들지 못했다.

K-ETA는 한번 승인나면 유효기간이 3년이고, 만 17세이하 65세 이상은 신청할 필요조차 없다. 또 지난 3월 18일부터는 10명 이상의 단체일 경우 입국목적에 관광(인센티브)가 신설되기도 했다.

한 태국관광객의 감소가 K-ETA의 엄격성이라는 데는 의문의 여지는 없지만 관광업계는 '그게 과연 전부인가'라는 의문과 함께 한번쯤은 스스로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원인제공은 태국인이라는 것은 불문가지다. 입국 심사가 까다로운 것은 수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태국인불법 체류자 때문이다.

그런데 불법 체류 태국인이 일본에서는 상대적으로 적고, 한국에서는 많은가라는 궁금증을 일으킨다.

원전으로 무너진 관광산업을 회복하기 위해 일본은 태국인에게 무비자를 허용했지만, 불법체류 태국인을 썼다가는 처벌이 크다. 불법체류 외국인을 쓰려는 업체가 적을 수 밖에 없다.

우리의 과거가 그랬듯 동서고금 막론하고 국제노동시장은 임금수준이 높은 나라를 선택하기 마련이다.

국인의 한국 여행을 유치하는 관광업계나 관련 기관도 스스로를 되짚어 봐야한다.

태국은 외국문화에 대한 개방적인 사회분위기에 한류의 큰 인기로 2010년 이후 태국인의 한국여행이 크게 늘었다. 한국여행 동남아국가 1위가 된 것은 한류의 인기와 정비례한다.

그러나 이와 함께 태국인을 대상으로 한 초저가의 덤핑한국여행이 곧바로 독버섯처럼 빨리 자라나 문제로 지적됐다. 초저가 여행으로 인해 평균 3박4일의 한국여행에서 감동받지 못한 태국인은 한국 재방문을 회피하게 된다. 과연 K-ETA가 없었더라면 태국인의 한국여행은 종전같은 인기로 이어졌을까?

초저가 덤핑여행상품이 불법노동자 송출의 통로라는 지적이 수없이 제기됐지만 관련기관이나 관광단체에서도 '우리가 알바 아니다'라며 넋놓고 있었다. 그 대신 관련 기관에서는 매달 '관광객 머릿수' 만 따져 평가하니 구태의 사이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태국인 60명이 입국하면 59명이 도망간다’는 우스갯소리가 태국에서 공공연히 나돈 것은 오래전이지만 귀담아 들은 사람이 있는지 모를 일이다.

국의 일부 지방자치제의 관광행정이나 정책 역시 외국인 관광객의 머리숫자에만 집착하는‘전시행정’ 위주로 이루어 진 곳이 적지 않다.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거나 인프라를 건설하는데 돈을 쓰기 보다는 1-2박하면 현금을 주는 '먀약 행정'을 일삼고 있다. 그런 인물들은 바뀌지도 않고 그 밥에 그 나물로 십수년째 그 자리에 머물러 있다. 이들은 여행의 질이고 가격이고, 불법적 성격이 있던 간에 문제 삼지 않는 듯 하다. 머릿수가 많다면 '장땡'이다. 불법송출로 의심되는 태국여행사에게 감사패와 상을 주는 '블랙 코미디'도 가끔 벌이는데 이들이 태국에서 돌아간 뒤 남아 있는 양식있는 태국 여행업계 사람들은 그저 웃는다. '정량적 평가'라는 말. 머릿수 따지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금과옥조로 삼는 말이다.

화의 하락이 태국인의 일본여행 붐을 이끈 주원인라는 평가가 있지만, 지금과는 달랐던 코로나 몇년전부터 태국 관광시장에서는 일본여행붐이 일었다.

'인정하고 싶지 않았지만' 일본 지자체마다 색다른 관광자원, 쇼핑 등에 대한 각종 세금헤택 등이 일본여행을 선택하게 한다고 분석했다. 이는 태국 여행관계들의 말이다.

일본여행 상품에는 한국같은 초저가 덤핑상품이 없다. 한국 직장인의 평균급여가 일본보다 더 많고, 얼마전엔 1인당 GDP도 일본을 추월했지만 태국인을 위한 단체 관광상품 가격은 과거에도 지금도 일본이 한국보다 2배 정도는 비싸다. 태국인들 사이에서 ‘관광은 일본으로, 일자리는 한국으로’란 말이 나온 게 이미 코로나 이전부터였으니, 방한 태국 관광객 줄어든 것을 오로지 K-ETA 탓만으로 돌리는 것은 면피성일 수 있다.

해 1∼4월 일본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46만6천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5% 늘었다고 한다. 일본을 찾는 태국관광객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에도 이미 2.5배 차이가 났지만, 올해는 3.9배에 이른다. 이런 상태라면 한국과의 차이는 더 벌어질 것이다.

중국과 태국도 올해 3월부터 상호 비자 면제를 시작했다. 태국 관광시장을 놓고, 한-중-일 3국이 경쟁하는데, 한국은 가뜩이나 얽혔던 관광 실타래에 '사실상 비자' 보다도 더 엄격한 K-ETA를 도입하며 코로나 이후 상황이 더 배배 꼬이게 된 것이다. 이쯤되면 태국인의 한국관광 감소는 예견된 일이다.

국 관광객의 감소로 나타나고 있지만 한국은 태국과 함께 2023∼2024년을 '한·태 상호방문의 해'로 지정했다. '방문의 해'라는 국가간 슬로건을 내걸고 방문객이 급감하고 있는 것은 시대의 아이러니다. 역사에는 해괴한 일로 기록될 것 같다.

가장 우려되는 것은 태국내 한국관광 회피의 바통을 이을지도 모를 반한감정 확산이다. 중국을 비롯한 베트남 등 초창기 한류가 뜨거웠던 나라들은 지나친 한국문화의 유입을 걱정했다.

이런 나라들이 한류를 방어하며 문을 걸어 잠글 때 태국은 오히려 문을 활짝 연 곳이다. 문화개방은 태국적 특징이다. 정부방침이 아니라 태국의 오랜 국민정서와 역사 전통이 그렇다.

이런 나라에서 '한국가지 말자'는 자발적 분위기가 싹튼 뒤 가지를 뻗어나간다면 몇배나 위험천만한 일이다. 다행스럽게 아직까지는 가지가 더 자라지는 않는 듯 한데 한국 공항에서 되돌아 오는 선량한 사람이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20년간 쌓아올린 태국내 좋은 한국이미지의 공든탑이 무너질까 무섭다. 실체 없는 것 잘도 계산하는 사람들은 그 '잠재적 경제 피해'가 얼마나 될지 지금이라도 따져 보길 바란다.

번 식은 관광열기를 되돌리려면 몇년이 걸릴지 모른다. 하물며 반국가 감정 치유는 몇십년이 걸릴지 예상도 못한다. 태국에서 한국 이미지를 고양하고 그 당위성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길 바란다.<by Harry>

https://pf.kakao.com/_xlDUcl